스피아민트, 코리아민트

2016. 4. 4. 18:27나의 정원

며칠 간 집을 비웠습니다.

 

가기 전 화초가 목말라 힘들까봐

 

새벽 일찍 일어나서 물부터 주고 길을 떠났습니다 .

 

집에 돌아오자마자 베란다부터 둘러보았습니다.

 

그런데 깜짝 놀랄 일이 기다리고 있더군요.

 

민트가 놀랄 만큼 쑥 자라 있었습니다.

 

스피아민트도 코리아민트도

 

추운 겨울을 꿋꿋이 베란다에서 난 때문인지

 

조금 기온이 오르니까

 

금방 기운을 내며 잎을 쑥쑥 키우는군요. 

 

겨울철 동안 추위를 견딘 힘인가 봅니다.

 

 

 

 

스피아 민트 화분이 둘인데, 한 화분의 스피아민트 잎이 커져서 따서 먹고 싶은 마음이 드네요.

 

 

다른 화분의 스피아민트도 건강합니다. 올해가 작년보다 더 예쁜 모습이예요.

 

 

 

진드기가 덕지덕지 달라붙어 있어 코리아민트 꼴이 영 엉망이었는데,

 

겨울동안 벌레가 다 떠나고 다시 새 잎이 나니 정말 깔끔하고 귀여운 모습입니다.

 

올해는 진드기를 이겨낼 수 있을지 모르겠습니다. 

 

 

 

 

'나의 정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리오 라벤다, 꽃대 올라오다  (0) 2016.05.18
프렌치 라벤더  (0) 2016.04.21
스위트 라벤다  (0) 2016.04.20
라벤다  (0) 2016.04.05
꽃마리  (0) 2016.04.04
스피아민트, 코리아민트  (0) 2016.0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