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쭉꽃의 계절은 떠나가고

2019.05.17 14:30나무,꽃,풀

철쭉의 계절은 가버렸습니다. 

시들어 축축 늘어지는 철쭉꽃을 보는 데 쓸쓸하네요.

지는 꽃은 잘 촬영하게 되질 않습니다. 


사진첩을 뒤적이다가 2년 전에 찍은 우리 공원 철쭉꽃 사진을 대신 올려봅니다. 

(2017.4.24.)

공원의 철쭉이 피기 시작하던 시기였어요.

(2017.4.27.)

며칠 후 공원의 철쭉이 만발했지요. 

(2017.4.27.)

아직 100% 만개하지는 못했습니다. 

(2017.4.27.)

참 철쭉꽃이 아름답게도 피었습니다. 

(2017.4.27.)

햇살도 좋고 꽃도 좋고... 아름다운 봄날의 풍경입니다. 

(2017.5.4.)

5월초 공원의 철쭉꽃이 시들기 시작합니다. 

(2017.5.4.)

시드는 모습은 목련꽃만이 처연한 것이 아닙니다. 

철쭉꽃도 마찬가집니다. 

사람도 마찬가지겠지요.

(2017.5.4.)

봄날은 왜 이리도 짧은지요?

철쭉꽃의 계절은 지독히도 짧습니다. 

(2017.5.4.)

작년처럼 올해도 철쭉꽃은 비슷한 시기에 비슷한 과정를 거쳐간 것 같습니다.

올해는 지는 철쭉꽃을 찍지 않았습니다. 

아니, 찍지 않은 것이 아니라 찍지 못했다고 해야겠지요. 

이 시기에 동네 공원을 들르지 못했거든요. 

다른 동네에 가 있었기에 철쭉꽃의 이런 광경을 포착하지 못했습니다. 


가끔은 놓친 광경을 지난 사진첩을 통해서 재발견하기도 합니다. 

오늘은 철쭉꽃이 지는 모습을 과거를 통해 다시 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