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든 치자나무 돌보기

2018. 6. 29. 10:39나의 정원

동생이 한국을 떠나면서 네게 자신의 치자화분을 주었답니다.

동생도 선물을 받은 화분인데, 더는 키울 수가 없으니 준 거지요.

그런데 치자의 꼴이 신통치가 못하네요. 

잎에 앉은 먼지같은 것이 아무래도 병 때문으로 보입니다. 

잎에 피해를 준다는 '점무늬병' 아닐까 추측해봅니다.

일단 창가에 뒀습니다. 

약을 뿌려야 하나... 싶기도 하구요. 

어떻게 돌봐야 할지는 좀 고민해봐야겠습니다. 


치자는 흰꽃이 사랑스럽고 향기가 좋습니다. 


얼마 전 묘지를 다녀오다가 길에서 치자나무를 만났던 기억이 납니다. 

길에 있는 화단에서 치자나무를 본 것은 처음이었지요. 

6월 중순이었던 그때만 해도 치자꽃이 아직 피어 있었습니다. 

치자나무가 건강해보였습니다. 

싱싱해서 더 아름답게 보이는 치자나무였습니다. 


베란다의 치자를 잘 돌볼 일이 좀 고민이네요. 

한살림에서 나온 '잎살림', 잎을 살린다는 약을 좀 뿌려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