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타너스, 병이 들었다

2020. 8. 14. 09:05나무,꽃,풀/동네하천가 식물

장마비가 소강상태에 접어든 요며칠, 산책을 하다 보니 플라타너스가 병이 들었습니다. 

잎맥을 따라 누렇게 변하기 시작해서

잎이 점차적으로 갈색으로 변하더니

마침내 잎 전체가 갈색으로 변하면서 마르네요. 잎마름병. 

열매를 맺기 시작한 다른 플라타너스입니다. 

열매를 바라보다보니...

이 나무도 병이 들었어요. 

잎이 얼룩덜룩해지는 모습입니다. 

어제 평소 쉬던 곳의 플라타너스도 살펴보았는데 역시나 병이 들었습니다. 

하천변의 플라타너스들이 거의 대부분 병이 든 것 같아요. 

장마비가 너무 많이 내려 습기가 너무 많아 병이 든 것이 아닐까 추측해보았습니다. 

 

사람도 새도 나무도 다들 살기 어려운 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