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꽃 '개망초'의 '망'은 '망할 망'이 아니다?

2019. 8. 16. 21:12나무,꽃,풀/동네하천가 식물

요즘 하천가에는 개망초의 시절이 서서히 떠나가고 있습니다. 

올해 개망초꽃을 처음 사진에 담은 것이 6월2일이었지요. 

개망초꽃은 6월에서 7월까지 핀다고도 하고 6월에서 8월까지 핀다고 합니다.  

우리 하천의 경우를 보면, 6월초만해도 개망초꽃도 피었지만 꽃봉오리가 많습니다. 

노란색의 관상화와 흰색의 설상화로 이루어져 있는 개망초꽃은 사랑스러운 모습입니다. 

6월초 하천가에도 제법 개망초꽃이 많이 눈에 띱니다. 

개망초꽃의 절정은 6월 중순부터 7월에 이르는 시기로 보이고 

8월에는 개망초꽃이 많이 눈에 띠지는 않습니다. 

개망초는 국화과에 속하는 식물입니다. 

두해살이(국립수목원 국가생물종지식정보)라고도 하고, 해넘이한해살이(한국식물생태보감)라고도 합니다.

원래 북아메리카가 원산지라고 합니다. 

신귀화식물로 분류됩니다. 

우리나라에 개망초가 들어온 경로는 19세기말 일본을 통해서라고 합니다.

그래서 이름에 '개'자가 붙은 것으로 추정합니다. 일본에서 개망초를 '이누(개)요메'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망초'라는 이름에 '개'가 더해진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망초와 유사한 식물임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망초와 개망초 모두 국화과에 속하고 두해살이 혹은 해넘이 한해살이라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개망초는 망초보다 먼저 꽃을 피웁니다. 

키도 개망초가 망초보다 작습니다. 

망초는 최대 1미터 50센티미터에 이르지만 개망초는 최대 1미터 정도입니다. 

개망초의 번식력이 더 뛰어나 개망초는 도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식물인데 반해 망초는 도시에서 상대적으로 보기 어렵다고 합니다.  

개망초는 우리나라 전역에서 볼 수 있고 도시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풀이 되었습니다. 

개망초의 잎은 어긋나고 계란 모양이거나 계란모양이면서 끝이 창처럼 뾰족한 모양이기도 합니다. 

사진 속에서도 알 수 있듯이 7월에 들어오면서 하천가에는 개망초의 계란꽃 잔치가 벌어졌습니다. 

개망초가 만발한 7월초, 망초는 아직 꽃을 피우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개망초꽃이 먼저 피고 뒤이어 망초꽃이 핍니다.

저녁햇살을 받은 개망초꽃들.

이렇게 사랑스러운 꽃이름에 망할 '망'이란 이름을 주다니요!

일본에서 수입되고 구한말에 수입되어 조선이 망한 후 전국에 퍼져서 그런 이름이 붙은 것이 아닌가?라고 이야기하기도 하지만,

[한국식물생태보감]에서는 그렇게 볼 이유가 없고, '망할 망'이 아니라 '풀우거질 망'으로 되어 있다고 합니다. 

'망초'는 무성해지는 풀이라는 의미로 붙인 이름이 맞지 아닐까 싶네요. 


'개망초' 포스팅이 많이 늦었습니다....

1 2 3 4 5 6 7 ··· 32